목차

김소정 변호사 경 ​ 력 現 부산광역시 법률자문위원 대통령직속 국민통합위원회 부산위원 국민건강보험공단 부산사하지사 자문위원 부산광역시 지체장애인협회 법률 자문위원 영화의 전당 감사 부산광역시 국제교류재단 인사위원회 위원 부산광역시 제2기 부산시민협치위원회 위원 前 부산미래혁신위원회(부산시장 인수위원회) 대변인 제20대대통령선거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부산광역시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자유한국당 법률자문위원회 위원 자유한국당 제2정책기획위원회 위원 수도 강남구 로펌로앤 공동대표변호사 중심 서초구 법무법인 이현 소속 변호사 ▶ 클릭 사곡 김소정변호사 약력으로 넘어갑니다 ◀ 부산변호사사무소 부동산 이중매매 신속하게 안녕하세요 김소정 부산변호사사무소 입니다. ​ 요즈막 들어서 부동산 계열 문제로 소송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그만치 부동산 문제가 속출하고 있는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군 새중간 하나인 부동산이중매매 사안 그렇게 골머리를 앓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 특히 본인이 부동산이중매매로 피해를 보게 된 입장이라면, 어떻게 해야 본인의 손해를 줄이거나 또는 막을 행운 있을 지에 대해 골머리를 앓을 행우 밖에 없을 것입니다. ​ 그렇기 그러니까 선차 부동산 무역 과정에 대해 극한 계단 살펴보겠습니다. ​ 일반적으로 부동산을 거래할 때는 계약을 체결하고, 중도금을 납부하며, 이환 잔금을 지급하고 소유권이전등기를 하는 형태로 거래가 이루어집니다. 곧장 계약하고, 거래하며, 소유권을 이전하기까지 여러 단계를 거치며 익금 과정에서 이중계약 문제가 벌어질 소원 역시 적지 않습니다. ​ 그런 점에서 만일 약정 중도 어떠한 문제가 발생했다면 신속하게 부산변호사사무소의 조력을 구해봐야 합니다. ​ ​ ​ ​ ​ ​ ​ 우선 이중매매 사건의 경우, 법적으로 보자면 ‘배임’사건으로 규정될 핵심 있습니다. ​ 곧 부동산을 마당 측에서 경도 측에게 부동산을 인도해 주어야 할 법적 의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관련 의무를 저버렸다면 이를 근거로 형사적 책임을 물을 핵심 있다는 것입니다. 정말 형사 사건은 피의자에 대한 법적 처벌이 결정되는 사건이며, 그러므로 형사 사건에서 유죄가 나왔다고 시거에 피해자가 피해 보상을 받을 삶 있는 건 아닙니다. ​ 타격 부산변호사 보상은 민사 사건을 통해 이루어져야 하기 때문입니다. ​ 근근이 형사상 유죄 판결이 나오면 그만큼 민사상 사건에서도 좋은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크므로 형사적 대응 또한 고려해야 합니다. 더군다나 소유권 이전등기를 무효화하여 예정대로 계약을 진행하는 종국 등도 기대할 수 있습니다. ​ ​ ​ ​ ​ ​ ​ 도리어 형사상 책임을 묻기 어려운 경우도 있으며 민사로만 사건을 풀어나가야 하는 부동산이중매매 사건도 적지 않습니다. 특히, 민사상 책임조차 묻기 어려운 경우도 존재합니다. ​ 대표적으로는 내락 과정이 완료되지 않고, 계약금만 지불한 경우가 이에 해당합니다. ​ 이 경우 일반적으로 땅을 뜰 측에서 계약금을 두 배로 돌려주면 계약을 일방적으로 파기하는 게 가능하다고 해석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무론 상황에 따라서는 계약금 반환 여부와는 별개로 약속대로 계약을 끝까지 이수해야 한다는 결론이 나오기도 합니다. ​ ​ ​ ​ ​ ​ ​ 곧 이중매매 사건은 법적으로 상당히 변수가 많고 또한 복잡한 사건이라고 평할 행운 있습니다. 본인이 연결 사안에 대해 어느 정도 알고 있다 하더라도 법적 준비에 소홀히 범위 입때 사건을 진행하다가는 큰 낭패를 선례 쉬운 사건인 것입니다. ​ 때문에 본 사건은 가급적 초기부터 부산변호사사무소와 나란히 준비해 나가는 것이 좋겠습니다. ​ 해석 등이 필요할 것 같으면 재판을 준비하고 재판에 미리 다른 법적 수단을 동원하는 게 효과적으로 여겨진다면 다른 법적 수단을 통해 상대를 압박하며 본인의 피해를 줄이거나 면할 방법을 찾는 것이 좋겠습니다. ​ ​ ​ ​ ​ ​ ​ 이중매매 사건에 대한 판례를 단독 살펴보고, 부산변호사사무소의 도움이 어찌 필요한지 알아보겠습니다. ​ 이문 사건은 경계 부동산에서 공인중개사 재주 궁핍히 보조원으로 일하던 ㄴ씨가, 공인중개사에게서 어떤 아파트 판매를 맡으면서 시작되었습니다. 이래 ㄴ씨는 ㄱ씨를 매수인으로 낙점하고, 계약을 진행하였습니다. 다른 한편 ㄴ씨가 중개한 아파트는 이중매매로 밝혀졌습니다. ​ 만미 ㄱ씨는 돈만 날리고, 아파트에서는 은린옥척 요체 없게 되었습니다. 이에 ㄱ씨 측에서는 ㄴ씨의 비즈니스 소홀로 사기를 당했으니 만큼, 아파트 대금을 서두 ㄴ씨가 지급해야 한다는 취지로 소송을 걸고 나섰습니다. ​ ​ ​ ​ ​ ​ ​ 이렇게 시작된 사건에서 재판부에서는 ㄱ씨의 귀퉁이 승소를 선언했습니다. 미리 재판부에서는 ㄴ씨 측에서, ㄱ씨의 손해배상청구권이 불법행위로 인한 청구권이니 만치 소멸시효가 3년이라는 주장을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 연관 사건은 부동산중개업자가 주의의무를 다하지 않은 소산물 의뢰인에게 손해를 입힌 케이스로 여겨지기 때문이었습니다. 아울러 ㄴ씨 측에서, 견련 부동산의 매매중개를 하면서, 이내 본인이 해야 할 의무를 지키지 않았다는 점 등도 인정하였습니다. ​ 따라서 ㄱ씨가 입은 소실 일부를 배상하라는 취지로, ㄱ씨의 일부승소를 선언한 사건이었습니다. ​ 부동산이중매매 사건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건 끽휴 복구 또는 피해 네년 자체를 막는 일을 것입니다. 사안에 따라 이미 발생한 피해를 어떻게든 복구하거나 또 고연히 원하던 형태로 계약이 진행되도록 하는 투 등이 있습니다. ​ 아무개 방법을 택하고 어떻게 행동해야 부동산이중매매를 원활히 해결할 수명 있을 지 정녕 부산변호사사무소와 다름없이 논의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 부산광역시 사하구 낙동대로 225 3층 ​ ​ ​ ​ ​ ​ ​ ​ ​ ​ ​ ​